업데이트
2024.05.10

경기도, 태풍 카눈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경기도, 태풍 카눈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경기도, 태풍 카눈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경기도가 제6호 태풍 카눈의 영향을 대비하여 9일 오후 1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한다.

기상청 예상에 따르면, 9일 오후부터 11일 오전까지 경기도 전역이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보이며, 특히 10일에는 강한 비와 바람이 예상된다.

비상 1단계 가동에 따라, 경기도는 재난 관련 부서 공무원 19명을 동원하여 각 시군의 상황과 피해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필요에 따라 대응 단계를 조정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는 각종 위험 지역과 취약 시설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대책을 마련하였다. 특히, 산사태 위험 지역 및 반지하 주민 등 재해 취약계층에 대한 사전 대피 등의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대비와 대응이 필요하다”며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모든 가능한 대책을 동원하여 피해를 예방하자”고 강조하였다.

경기도는 지난 6일부터 태풍 대비 조치를 시작하여,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에 나섰다. 7일에는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며 상황을 점검하였고, 8일에는 각 시군과의 협력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여 대응 방안을 점검하였다.

경기도, 전세사기 피해 “8월부터 이주비 150만원, 긴급생계비 100만원 지원”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