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4.11

경기도, 13일 킨텍스에서 명품가방·시계 등 체납자 압류동산 첫 공매


경기도, 9월 13일 킨텍스에서 샤넬·롤렉스·루이비통 등 체납 압류품 공매
경기도, 9월 13일 킨텍스에서 샤넬·롤렉스·루이비통 등 체납 압류품 공매

경기도, 13일 킨텍스에서 명품가방·시계 등 체납자 압류동산 첫 공매

경기도는 13일에 명품 시계, 가방 등을 포함한 772개의 아이템을 전북, 경북, 제주와 같은 다른 지역과 함께 공매할 예정이다.

2015년부터 경기도는 31개 시군과 협력하여 체납자의 압류된 재산을 공매하고 있으며, 이는 전국에서 유일하다.

올해는 경북(경산), 전북(군산·김제·전주), 제주(제주도·제주시) 등 다른 지역에서의 참여 요청에 응해 전국적으로 공매를 진행한다. 일산 킨텍스에서 물품을 직접 확인하고 입찰할 수 있을 예정이다.

공매될 아이템에는 샤넬, 루이비통의 명품 가방 158개, 롤렉스 등의 명품 시계 25개, 다이아몬드 반지와 같은 귀금속 448개, 그리고 미술품, 도자기, 골프채 등 총 772개가 포함된다.

주목할 만한 아이템으로는 다이아몬드 반지의 최저 입찰가가 500만 원, 샤넬 가방 170만 원, 롤렉스 시계 145만 원 등이 있다. 또한, 480만 원의 미술품, 200만 원대의 고급 자전거, 바이올린, 고서(불경) 등 다양한 아이템이 경매에 나온다.

입찰은 각 물품의 최저입찰가(감정가) 이상으로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사람에게 낙찰되며, 스마트폰이나 현장 노트북을 통해 입찰이 가능하다. 자세한 정보는 경기도 웹사이트전자공매사이트(ggtax.laor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킨텍스에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만 물품을 볼 수 있고 입찰이 가능하다. 낙찰된 물품은 당일 현장에서 수령해야 하며, 대형 물품의 경우 이동 수단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만약 낙찰받은 물품이 가짜로 밝혀질 경우, 납부한 금액과 감정가(최저입찰금액)를 환불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전국 합동공매는 국내 첫 사례로, 경기도의 노하우가 인정받은 결과”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다른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하여 조세정의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9월 13일 킨텍스에서 샤넬·롤렉스·루이비통 등 체납 압류품 공매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