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5.12

고양시, 경기도 공예품대전 8년 연속 우수상 수상!


고양시, 경기도 공예품대전 8년 연속 우수상 수상!

고양특별시(시장 이동환)가 7월 19일에 열린 제53회 경기도 공예품대전에서 ‘우수상(단체상)’을 받아 2016년부터 연속 8년 동안 이 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 대회는 매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주최하여 민속공예 기술의 유산을 보존하고 공예 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개최되며, 이번에는 경기도 내 25개 시군에서 438개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이번 대회에서 고양시는 62명의 공예인들을 대표해 참가했으며, 그들이 제작한 다양한 분야의 작품 62점이 출품되었다. 이들은 도자 분야 15점, 목·칠 분야 13점, 종이 분야 9점, 금속 분야 4점, 섬유 분야 6점, 그리고 기타 분야 15점의 작품을 제출하며, 그들의 뛰어난 기술과 창조성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동상 2명, 특선 5명, 입선 8명 등 총 15명의 공예인들이 수상하였다. 대표적으로 강창열 작가의 금속공예 ‘술잔 시리즈’, 강혜숙 작가의 도자공예 ‘안녕(安寧)을 담다’, 맹순영 작가의 여성 호신용 장신구, 그리고 최경란 작가의 ‘올인원 골프공 케이스’ 등이 입상하였다.

특선을 수상한 공예인들은 오는 8월에 개최되는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참가하여 전국의 공예인들과 경쟁하게 될 것이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공예사업협동조합과 고양시 공예인들의 예술적 역량과 열정에 대해 큰 찬사를 보낸다. 고양시도 공예명장제도 등의 지원 사업을 통해 공예인들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 공예품대전은 경기도를 넘어 세계를 대표할 우수 공예품을 발굴하고 판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회다.

경기도 공예품대전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주최하며,  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 등 6개 분야에서 시상하며, 경기도 내 공예 작가, 기업, 학생 등이 참여할 수 있다.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