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5.10

고양시, 착한가격업소 44개소에 종량제봉투, 칼 소독기 등 제공


고양특례시, 주민맞춤형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

고양시가 높은 물가와 경제침체에도 불구하고 저렴한 비용을 유지하고 있는 44개의 지역내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물품 지원을 8월 11일까지. 진행한다.

착한가격업소는 2011년에 행정안전부에서 처음으로 실시되었고, 이는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업종 중에서 가격이 지역 평균보다 낮은 업소를 선정하여, 지자체에서 위생 상태 및 업소 운영 상황을 심사하여 지정하는 것이다.

2023년 7월 현재로서 고양시에는 총 44개의 착한가격업소가 운영 중이다. 이 중 요식업 27곳, 체육시설업 9곳, 이·미용업 5곳, 목욕업 2곳, 세탁업 1곳 등이 있으며, 지역별로는 덕양구에 17개소, 일산동구에 9개소, 일산서구에 8개소가 위치해 있다.

시는 7월 24일부터 착한가격업소에 종량제봉투, 칼 소독기, 수건, 앞치마, 주방 세제 등 30여 가지 물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는 국·도비를 지원 받아 각 업소에 전년 대비 2배의 규모인 45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착한가격업소 홍보 문구가 적힌 물티슈와 쇼핑백을 업소에 제공하였고, 다음 달에는 임시적으로 전기료와 수도료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주교동에 위치한 착한가격업소 분식점 ‘영심이’를 운영하는 김영심 대표는 “가게의 발판매트가 오래되어 교체하려 했는데, 이번 지원을 통해 해결할 수 있었다. 매트가 깨끗해져 가게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물품 지원이 중요하긴 하지만, 착한가격업소의 널리 알려지는 것도 중요하다. 블로그와 인스타그램 등의 SNS를 통해 고양시 착한가격업소를 홍보하는 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고양인쇄문화허브센터, ‘인쇄 스타상품개발 지원’ 사업 운영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