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4.11

경기도, ‘악녀인데 하필 남편이 잘생겼다’ 네이버 웹툰 연재


경기도, '악녀인데 하필 남편이 잘생겼다' 네이버 웹툰 연재
경기도, ‘악녀인데 하필 남편이 잘생겼다’ 네이버 웹툰 연재

경기도가 지원하는 ‘케이(K)-콘텐츠 지식재산권(IP) 융복합 제작’ 사업의 두 번째 작품인 웹툰 ‘악녀인데 하필 남편이 잘생겼다(이하 악하남)’가 10일부터 네이버 웹툰에서 시작됐다.

이 사업은 대기업의 지식재산권을 중소기업이 무료로 사용하여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그램으로, 경기도가 주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악하남’은 네이버 시리즈에서 2021년 12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연재된 원작 웹소설의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한다. 이 웹툰은 네이버에서 완결 웹소설 14편을 보유한 작가 ‘벚꽃그리고’의 작품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웹툰 ‘악하남’은 로맨스 판타지 장르로, 화려한 의상과 빠른 스토리 전개를 통해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는 이 웹툰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며, 9월에는 웹툰 팬들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해외 판로 확보를 위해 ‘라인 망가’와 ‘라인 웹툰’과의 협력도 이루어졌다.

웹툰 ‘악하남’은 네이버 웹툰 ‘매일+’에서 매주 목요일에 업데이트되며, 10일부터 17일까지는 매일 오전 10시에 무료 이용권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경기도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의 중소 콘텐츠 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연말까지 총 12개의 융복합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5월 31일에 열린 협약식에서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을 중요시하며, 지식재산 보유기업들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대기업 5개사는 ▲웹툰·웹소설(카카오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SM엔터테인먼트) ▲게임(넥슨, 스마일게이트) ▲애니메이션·예능(CJ ENM) 등이 포함되어 있다.

에버랜드에 ‘렛츠 샤이니 랜드’ 테마존 오픈한다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