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6.21

잼버리 참가자 500여명 고양시 3개 시설 분산 이용


고양시, 잼버리 대체 장소로 킨텍스·인재원 등 제공 검토

고양시는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들을 위한 지원 전담팀(TF)을 설치하겠다고 8일 밝혔다.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세계스카우트 대원들이 8일 새만금 야영지에서 수도권 포함 8개 시·도로 이동 중이다. 이들 중 약 500명의 참가자들이 12일까지 고양시 내 3곳의 시설에서 머물 예정이며, 이를 지원하기 위해 고양시는 전담팀을 운영하게 된다.

박원석 제1부시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이 전담팀은 총괄지원, 환경위생, 교통, 안전, 관광, 자원봉사 등 6개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숙소, 식사, 의료, 통역, 차량, 자원봉사, 문화체험 등 총력지원

고양시는 참가자들에게 숙박, 식사, 의료 서비스, 통역 등의 기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문화 체험 및 자원봉사 활동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더불어, 136대의 공용차량을 참가자와 관계자의 이동을 위해 제공하며, 프로그램 운영과 현장 상황에 따른 필요 인력 및 자원 지원도 예정하고 있다.

고양시는 또한 북한산 국립공원, 조선왕릉, 임진왜란 전적지, 람사르 장항습지, 흥국사 등의 관광지와 체험 프로그램을 활용해 참가자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다양한 활동을 제공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원들이 우리나라와 고양시의 매력을 충분히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 잼버리 대체 장소로 킨텍스·인재원 등 제공 검토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