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2024.04.11

창릉천 통일교, 특수상황지역개발 신규 사업 선정…국비 40억원 확보


고양시, 창릉천에 3200억원 투입해 하천 정비 "깨끗하고 안전한 하천 만든다"
창릉천 전경

지난해 호우로 인해 철거된 창릉천 통일교가 경관보행교로 재건될 계획이다.

고양시는 28일 지축동 통일교 재건공사가 행정안전부의 특수상황지역개발 신규 프로젝트에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3년 동안 40억원의 국비를 받게 되었다.

특수상황지역개발은 분단 지역이나 섬처럼 발전에서 뒤떨어진 지역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다.

창릉천 제방의 군사 벙커가 민족의 상처를 담고 있다는 것을 고양시는 인지하고, 여러 번 행정안전부와 경기도 등 관련 기관을 방문하여 창릉천 통일교의 재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선정 결과, 고양시는 40억원의 국비와 10억원의 시비를 합해 총 50억원을 들여 약 80m의 경관보행교를 건설할 계획이다.

또한, 단순한 다리 건설이 아닌, 창릉천 통합하천 프로젝트와 연계하여 체험 지역과 다리를 함께 구축할 방침이다.

사업을 진행하면서 지역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주민설명회를 4회 개최하였으며, 앞으로도 주민들과의 소통을 지속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경관보행교로 인해 주변 지축지구의 3,442세대 주민과 상가 방문객들의 이동이 편리해질 것이며, 보행교를 통해 지역의 생활 환경과 경제를 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양시, 창릉천에 3200억원 투입해 하천 정비 “깨끗하고 안전한 하천 만든다”

댓글

댓글

최근 글

댓글